하나카드-비즈플레이, ‘비대면 바우처’ 알리기 손잡았다

중소벤처기업부 추진 비대면 바우처 지원 사업 공동 마케팅 추진
비즈플레이 서비스 보급 확대를 위한 공동 마케팅 협력 예정

2020-09-29 10:30 출처: 비즈플레이

왼쪽부터 하나카드 김영기 본부장과 비즈플레이 한범선 이사가 MOU 체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9월 29일 -- 하나카드와 비즈플레이가 중소기업 비대면 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공동 마케팅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비대면 바우처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의 원격·재택근무 도입 등 디지털 전환 지원을 위해서 시행하는 사업이다. 9월 21일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화상 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온라인 교육 등 비대면 서비스를 공급할 기업으로 359개사를 선정했으며 서비스 기준으로는 412개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채무 불이행, 국세·지방세 체납 등에 해당하지 않으면 어떤 중소기업이라도 플랫폼에 접속해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참여를 신청할 수 있다. 수요기업으로 선정되면 공급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400만원 한도(자부담 10% 포함)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협약과 관련해 하나카드 주식회사 김영기 본부장은 “양 사의 공동 마케팅을 통해서 중소기업의 원격·재택근무 도입 등 디지털 전환이 활성화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중소기업이 이번 사업을 통해 디지털화의 첫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비즈플레이 한범선 이사는 “비즈플레이는 무증빙 경비지출관리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종이 영수증 없는 비대면 업무 환경을 지원한다”며 “이번 하나카드와 협력을 통해서 중소기업들이 저렴한 가격에 서비스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품질과 서비스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비즈플레이는 기업의 종이 영수증을 전자적 증빙으로 대체해 도입하면 종이 영수증을 보관하거나 풀칠할 필요가 없는 비대면 서비스로 기업들 사이에서 환영을 받고 있다. 최근 영수증 누적 처리 건수 1억건을 돌파했고, 중견·대기업 고객 1300개 이상을 확보했다.

중소기업까지 합치면 전체 고객수는 3만여개다. 사용자 기준 15만명, 비즈플레이로 관리되는 법인 카드만 68만장이다. 최근 비즈플레이는 △제너시스BBQ그룹 △캐논쎄미콘덕터엔지니어링코리아 △에듀윌 △크린랲 △미원상사 △메디포럼제약 △볼보자동차 코리아 등을 새 고객사로 확보하면서 중견 및 대기업 시장에서 독보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비즈플레이 개요

비즈플레이는 경비지출관리 솔루션 전문기업이다. 2014년 6월 웹케시 사내 벤처로 출발해 독자적인 비즈니스 추진을 위해 같은 해 12월 별도 법인으로 분사했다. 2016년 9월 ‘경비지출관리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리포지셔닝하고 새롭게 출범했다. 비즈플레이는 기업의 무증빙 경비지출관리를 위해 국내 최초로 법인카드와 개인 및 해외카드 실물 영수증이 필요 없는 전자적 경비지출관리를 구현했으며 기업 전체 경비지출 현황을 투명하게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20년 기준 글로벌 100대 기업의 75%, 국내 약 1000개 대기업이 경비지출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 10년 뒤 대한민국 전체 기업의 75%가 종이 영수증을 쓰지 않는 날이 올 것을 확신하는 비즈플레이는 그 시장을 만들어 간다는 비전 아래 끊임없이 기술 개발을 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