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피스트 안영숙, 입문용 하프 교본과 악곡집 신간 출간

“새로운 취미 악기로 누구나 배울 수 있는 줄리하프를 교본, 악곡집과 같이 도전해보세요”

2020-02-14 10:52 출처:

안영숙 저자의 입문용 하프연주곡집, 하프만 있으면 뭐하나? 안영숙 저자가 배울 수도, 연주할 악보도 없는 이들을 위해 교사를 양성하고 교본을 만들었다

클래식 악기인 하프를 대중화하려는 하프 40년 경력의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전 수석 하피스트 안영숙 저자의 연주 영상, 1시간만에 곡 하나를 연주할 수 있을까? 1억원의 하프를 취미로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미니 줄리하프와 입문용 교본, 악곡집이라면 가능하다. 취미악기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미니 줄리 하프로 금수저만 하는 귀족악기가 아닌 취미로 배워보는 것은 어떨까?

공주--(뉴스와이어) 2020년 02월 14일 -- 한국영상대학에 연구 전임으로 있는 안영숙 교수의 ‘모든 하프를 위한 입문용 하프교본(줄리하프, 켈틱, 아이리쉬, 미니하프)’과 하프 악곡집이 출간됐다.

이 책은 하프를 배우는 데 필요한 손 모양, 핑거링, 자세, 플러킹, 플레이싱 주법을 그림으로 설명했으며 주법을 익히기 위한 연습곡들이 들어있다.

한국하프교육협회가 진행하는 하프연주지도자과정 교본으로도 사용되고 있으며 기초부터 꼼꼼하게 알려주는 가이드북이다. 또한 기본 주법과 잡음이 나지 않게 연주할 수 있는 방법을 자세히 알려주는 국내 최초 필수 하프 교본이자 하프 자격증 시험에 필요한 지정곡도 수록돼 있다.

‘입문용 하프 연주곡집’은 입문용 하프교본에 나오는 레슨 순서에 맞춰 연주할 수 있도록 곡의 난이도를 선별하여 나온 하프 연주곡집이다.

책의 저자인 안영숙 교수는 “교본과 같이 사용하는 것을 추천하나 이미 하프를 연주하는 연주자들도 쉽고 아름답게 연주할 수 있게 편곡된 곡집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책 끝 부분에서는 “악기 만들기에 전념한 10여년 드디어 ‘줄리하프’가 태어났으니 이제는 한국하프교육협회와 더불어 많은 분들이 하프를 배울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하프교육협회는 하프전공자가 교육을 하는 협회이며 하프교육이 바르게 이뤄지도록 악기부터 교본, 악보, 액세서리를 자체 개발 및 연구해 공급하는 유일한 기관이다.

힘 개요

HIM은 현악기 개발, 제조회사로 하프의 대중화라는 비전을 가지고 소형 하프의 국내외 판매 등 하프 악기의 선두기업이 되고자 한다. 힘의 대표이며 하프 연주자인 안영숙 씨는 “악기는 연주자가 제일 잘 알기에 연주하기 편리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기존의 악기 제작자들이 간과한 문제점을 보완하여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된 ‘줄리하프’를 만드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